본문 바로가기

"육아 스트레스" 생후 2개월 아들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아빠

중앙일보 2020.10.15 18:25
아기 이미지. [연합뉴스]

아기 이미지. [연합뉴스]

 
육아 스트레스를 이유로 생후 2개월 된 아기를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20대 아빠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15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치사) 위반 혐의로 A씨(29)를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 창원시 자택에서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아들을 침대 매트리스에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혐의다.
 
 A씨는 아기가 숨을 쉬지 않자 아내를 불러 확인했으며, 아내가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은 아기의 머리 등에서 학대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려 A씨의 범행이 밝혀졌다. 병원에서 치료받던 아기는 지난 13일 숨졌다.
 
 A씨는 경찰에서 “육아 스트레스 때문에 아기를 몇 차례 던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숨진 아이에 대한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창원=위성욱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