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포포럼'서 대권 도전 선언한 원희룡 "우리팀 대표 선수로 나가고 싶다"

중앙일보 2020.10.15 18:11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서 사실상의 차기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원 지사는 이날 강연에서 "제가 제주도 출신이라 전라도와 경상도, 충청도를 다 하나로 크게 품을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서 사실상의 차기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원 지사는 이날 강연에서 "제가 제주도 출신이라 전라도와 경상도, 충청도를 다 하나로 크게 품을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이제는 제가 우리 팀의 대표선수로 나가고 싶다. 자신 있다”며 사실상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원 지사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현 국민의힘)가 주도하는 비박계 전직 의원들의 모임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 강연에서 “국회의원, 도지사를 5번 했는데 공천해 주시기만 하면 진 적이 없다. 이기는 방법을 알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ㆍ외교ㆍ안보ㆍ인사ㆍ국민통합ㆍ도덕성이 형편없는 것 같은데 왜 (야권) 지지율은 요지부동이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느냐. 세 가지 선택지가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가 제시한 세 가지 선택지는 ▶보수가 똘똘 뭉쳐 ‘반문(반 문재인) 연대’로 투쟁을 강화하는 방안 ▶보수를 퇴출하고 ‘중도 반문’으로 가는 방안 ▶중도와 보수가 하나 되는 ‘원 플러스 원(1+1)’ 모델로 가는 방안 등이다.
 
원 지사는 이 중 첫 번째와 두 번째 방안은 중도 확장성이 없다고 평가한 뒤 “원 플러스 원, 이른바 원희룡 모델이다. 이 모델로만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모델은 제가 아니라도 좋다. 홍준표, 안철수 다 좋다”며 “그런데 원희룡 모델은 원희룡이 제일 잘하겠죠”라고 말했다.
 
야권의 차기 대선 ‘킹메이커’를 자처하는 마포포럼엔 이날 김 전 대표 외에 강석호 포럼 공동대표를 비롯해 야권 전ㆍ현직 의원 30여명이 참석했다. 강연 주제를 ‘어떻게 집권할 것인가’로 정한 포럼 측은 원 지사를 시작으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야권의 잠룡들을 줄줄이 초청할 계획이다.
 
원 지사의 강연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난 김 전 대표는 “오늘 강연을 시작으로 대선 주자들이 적극적으로 자기 의지를 밝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 차원에서 특정인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할 것이냐’는 질문엔 “그런 일은 없다. 제일 중요한 것은 게임의 룰을 어떻게 만드느냐, 어떻게 하면 반문연대를 공고히 형성해 뜻을 같이하느냐는 것”이라며 “그 과정을 투명하게 국민에게 보여드려 변별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중립”이라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