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군 “北 신형 SLBM 명칭, 북극성-4A 아닌 4ㅅ"…'수중' 의미

중앙일보 2020.10.15 18:04
부석종 해군참모총잔은 15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10일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한 SLBM 북극성-4형 동체에 '북극성-4ㅅ'으로 기종을 새겼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TV화면 캡쳐]

부석종 해군참모총잔은 15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10일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한 SLBM 북극성-4형 동체에 '북극성-4ㅅ'으로 기종을 새겼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TV화면 캡쳐]

 
지난 10일 북한은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새로운 전략무기를 대거 공개했다. 여기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포함됐다. 이날 처음 공개된 SLBM 동체엔 ‘북극성-4A’로 추정되는 글자가 써있었다. 하지만 그동안 북한은 자체 개발한 무기에 영문 글자를 붙인 사례가 없어 여러가지 의문이 제기됐다.
 
그런데 군 당국이 북한의 신형 SLBM 동체에 새겨진 글자가 알파벳 ‘A’가 아니라 한글 자음 ‘ㅅ’이라고 밝혔다. 15일 국회 국방위의 해군 국정감사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A냐 ㅅ이냐’는 질문에 “북한은 영문 기호를 사용하지 않는다”며 “이번에 공개한 동체에는 알파벳 ‘A’가 아닌 한글 자음 ‘ㅅ’을 사용해 기종을 표기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이미 실전 배치한 지상발사형 북극성-2형 미사일도 공개했다. [노동신문]

북한은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이미 실전 배치한 지상발사형 북극성-2형 미사일도 공개했다. [노동신문]

부총장은 북한이 북극형-4형 미사일에 ‘ㅅ’을 붙인 이유에 대해 “수중에서 발사된다는 점에서 ‘ㅅ’을 쓴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그동안 자체 개발한 신형 무기에 ‘선군’, ‘천마’, '화성' 등 한글 이름을 붙여왔다. 무기 관리 번호도 한글 자음과 숫자를 조합해 만들었다.
 
무기 부품도 마찬가지다.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당시 해군이 수중에서 찾아낸 북한 어뢰 추진부 내부에서 ‘1번’이라고 쓴 손글씨를 발견됐고, 이는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의한 폭침이라는 결정적 증거가 됐다.
 
중국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SLBM인 둥펑-5 동체엔 둥펑을 뜻하는 영문 글자 'DF'로 썼다. [중앙포토]

중국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SLBM인 둥펑-5 동체엔 둥펑을 뜻하는 영문 글자 'DF'로 썼다. [중앙포토]

한편 북한과 무기체계가 비슷한 중국은 자체 개발한 무기에 영문으로 기호를 매긴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인 ‘둥펑-5’는 공식 명칭이 영문과 숫자를 조합한 ‘DF-5B’다.
 
박용한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