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11억 재산누락 의혹' 조수진 의원 불구속 기소

중앙일보 2020.10.15 17:34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검찰이 지난 4ㆍ15 총선 후보자 재산신고에서 11억원가량을 누락 신고한 의혹을 받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15일 재판에 넘겼다. 이날은 21대 총선 선거사범의 공소시효 마지막 날이다.  
 
서울 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명규)는 이날 조 의원을 공직선거법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혐의 중 채권 5억원을 고의 누락하는 등 허위 신고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봤다.   
 
앞서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조 의원이 4ㆍ15 총선 당시 재산신고에서 11억원 상당을 고의로 누락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4월 총선 당시 18억 5000만원을 신고한 조 의원의 재산이 당선 이후 제출한 공직자 재산신고에서는 약 30억원으로 증가했다는 이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말 조수진 의원 고발 사건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 서부지검에 ‘수사자료 통보’를 하기도 했다.
 
조 의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페이스북에 “신고 과정에서 실수가 빚어졌다.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신고 누락이 고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