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이천서 일본뇌염 올해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중앙일보 2020.10.15 15:03
친환경 방역 소독차가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를 박멸하기 위해 도심 공원 주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친환경 방역 소독차가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를 박멸하기 위해 도심 공원 주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경기 이천시에서 올 들어 국내 첫 일본뇌염 확진자가 나왔다.
 
15일 이천시 등에 따르면 신둔면 거주 60대 여성 A씨가 일본뇌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13일부터 발열·두통·오한 등의 증세를 보였으며 이달 4일 의사환자로 신고된 뒤 질별관리청 2차 검사에서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A씨가 위중한 상태는 아니라고 했다.
 
시 관계자는 “A씨 집 주변에 축사가 있어 모기가 많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축사와 물웅덩이 등에 대해 14일 방역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일본뇌염은 ‘작은빨간집모기’가 매개하는데 축사, 논, 웅덩이 등에 서식한다.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렸을 경우 혈액 내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을 일으키는 전염병인 일본뇌염은 사망률과 후유증 발생이 높은 편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려도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만 보이지만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경우 20∼30%는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일본뇌염 환자는 연평균 20명 내외로 발생하며 90%는 40세 이상으로 파악된다. 주로 7월말에서 10월말 사이에 발병하는데 9월 초순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10년간 국내 발생한 환자 217명 가운데 87명(40%)은 9월에, 85명(39.1%)은 10월에 각각 나왔다. 지난해에는 8월 29일에 첫 환자가 나왔으며 총 34명이 감염돼 6명이 사망했다.
 
일본뇌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게 최선이다.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면역력이 낮거나 모기에 노출됐을 때 감염 위험이 큰 성인 역시 예방접종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
 
시 관계자는 “야간에 야외활동이 불가피한 경우 긴 소매 옷과 긴 바지를 입고 모기회피제를 사용하는 등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