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간 화장실에도 안심비상벨 설치…경기도 '안심 화장실' 늘린다

중앙일보 2020.10.15 13:40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경기도에서 공중화장실에 주로 설치된 안심 비상벨과 불법촬영 차단시설 등이 내년부터 민간 화장실로 확대·설치된다. 경기도는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여성 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공중 화장실은 물론 관리 사각지대로 꼽혔던 민간 화장실에도 안전 장비를 설치해 각종 범죄를 예방하겠다는 취지다. 대상은 공중화장실과 민간화장실 총 1000여곳이다. 관련 예산으론 45억3000만원이 투입된다. 
 

공중화장실 500여곳에 5년간 비상벨 등 설치 

경기도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500여개 공중화장실에 안심 비상벨과 이상음원 감지시스템을 설치한다.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접목된 이 시스템은 비상벨을 누르거나 비명을 질렀을 때 이를 감지해 관제 서버를 통해 담당자와 지구대 상황실에 바로 전달된다.   
 
현재 경기도에는 1만689곳의 공중화장실이 있다. 이들 중 비상벨이 설치된 곳은 18%인 1960곳뿐이다. 경기도는 관할 경찰서와 협력해 범죄에 취약하고 시설개선을 해야 하는 공중화장실을 선정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민간 화장실에도 예산 지원해 안심 화장실 조성 

상업지역이나 학원가 등 일반 건물에 설치된 민간 화장실에도 안전장치가 도입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각 시·군에 민간화장실 여성 안심 조사단을 만들어 치안조사에 나선다. 이들은 각 시군의 시민참여단, 자율방범대, 마을공동체 등과 함께 상업지구 등 민간화장실 치안을 현장 조사한다.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안전에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화장실을 우선 발굴한 뒤 시설 보완과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화장실 환경에 따라 비상벨은 물론 안심 거울, 불법 촬영을 차단하는 안심 스크린, 특수형광물질 도포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약 480여개 민간 화장실에 안심 환경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