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티베트 ‘특별 조정관’ 임명···中 소수민족 인권 문제 적극 개입 시사

중앙일보 2020.10.15 12:02
중국에서 추방당한 티베트인들이 지난 1일 인도의 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에서 추방당한 티베트인들이 지난 1일 인도의 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중국 티베트(중국명 시짱(西藏) 자치구)에 대한 개입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로이터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로버트 디스트로 국무부 차관보를 ‘티베트 문제 특별 조정관’으로 임명했다. 조정관 자리는 지난 버락 오바마 행정부 이후 2017년부터 공석이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특별 조정관은) 중국 정부와 달라이라마 사이의 대화를 촉진하고 티베트인들의 정체성 보호와 동시에 인권 문제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임명 배경을 밝혔다.
 
티베트는 신장위구르 자치구와 함께 소수 민족의 분리독립 움직임을 놓고 중국이 경계감을 갖고 있는 지역이다. 중국은 1950년 티베트를 점령한 이후 강력한 동화정책을 펼쳐왔다. 이 과정에서 티베트인의 자치를 추구해 온 달라이라마와 그 추종 세력은 ‘분리주의자’로 낙인찍혔다. .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8월 28일부터 열린 공산당 고위급 회의에서 “티베트 업무는 조국통일 수호, 민족 단결 강화 등에 초점을 맞춰야 할 필요가 있다”며 “주민들에 대한 교육과 지도를 강화하고, 주민들이 분리주의 척결에 동참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은 이 같은 중국의 움직임이 소수민족에 대한 탄압이라며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미·중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가장 민감하게 여기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소수민족 문제를 정면으로 부각하면서 중국 견제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지난 1월 미 하원에선 티베트 지역의 종교적 자유와 인권 확대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티베트 정책법(Tibet Policy Act)’이 통과됐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