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배우, 로건 '몸캠' 2차가해 논란에 사과…"난 괴물, 한심해"

중앙일보 2020.10.15 11:22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한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채널에서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캡처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한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채널에서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 교관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유출한 유튜버 정배우가 '2차 가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정배우는 1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분, UDT(해군특수전전단) 대원분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원래 피해자를 인터뷰하고 도와드리는 취지의 채널이었는데 어느새 이상해지고 괴물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변호사가 이미 유출된 사진인 데다 모자이크 하면 괜찮다고 해서 몸캠 피싱을 공개했는데 법적으로 문제 없다 해도 도의적으로 올렸으면 안됐던 것 같다"며 "난 평생 한심한 인생을 살았다"고 자책했다. 
 
몸캠은 채팅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에서 서로 간 성적 행동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음란 행위를 녹화해 협박하는 사기를 몸캠 피싱이라고 한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그는 당시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것"이라며 한 남성의 나체 사진을 화면에 띄웠다. 주요 부위는 가려졌으나 얼굴과 상체가 여과 없이 노출됐다. 
 
정배우는 그러면서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다"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로건이 몸캠 피싱을 당한 피해자가 맞다면 정배우의 사진 공개는 2차 가해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또 일반인의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공개하는 건 '알권리'와 무관하다고 비판했다.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는 글을 올리며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에 대한 잇따른 폭로를 우려하기도 했다. 
 
가짜사나이는 인기만큼이나 각종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정배우는 앞서 가짜사나이2 교관인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즌1 훈련대장이었던 이근 대위는 채무 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범죄 처벌 등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