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MG중국통신]시진핑, 선전 특구 40년 연설 "세계 혼란기, 개혁개방 확대할 것"

중앙일보 2020.10.15 10:23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중국 선전(深圳)경제특구 설립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세계 경제는 위축됐고, 전 세계는 혼란기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중국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개방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중앙방송총국(CMG)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현재 세계는 세기적 대변혁을 겪고 있고,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변혁은 더 빨라졌다”며 “보호주의, 일방주의가 부상하고 있어 세계 경제가 둔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 과학, 문화, 안보, 정치 등은 심각한 변화를 겪고 있으며 세계는 동란과 변혁기에 진입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중국은 고속 성장기를 거쳐 고품질 발전 단계를 향하고 있다”며 “새로운 정세에는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며 “개혁과 개방을 멈추지 말고, 더 높은 수준에서 이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선전 경제특구도 크게 평가했다. 시 주석은 “경제특구는 지난 40년 동안 개혁·개방, 혁신 발전에 아주 귀중한 경험을 쌓았고 신시대 경제특구 건설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특히 선전 경제특구가 “중국에 10가지 귀중한 경험을 선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전은 경제특구의 올바른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를 견지했으며, 중국 발전을 위한 확실한 도리를 유지해왔다”며 “전방위적 대외 개방과 혁신, 경제 개발과 환경의 전면적인 조화 등도 선전 경제특구를 통해 얻은 귀중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공산당의 지지 기반은 인민이며, 인민이 아름다운 생활을 하도록 하는 것은 우리(중국 공산당)의 목표”라며 “경제특구 개혁과 발전의 출발점과 입각점 모두 이런 목표로 설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선전은 중국의 개혁개방을 상징하는 경제특구 중 하나다. 중국 정부는 1978년 12월 공산당 제11기 중앙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에서 개혁개방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80년 8월 선전과 주하이(珠海), 산터우(汕頭), 샤먼(厦門)을 경제특구로 지정했다.
 
경제특구 지정 당시 작은 어촌이던 선전은 40년간 엄청나게 성장했다. CMG에 따르면 선전의 지역총생산(GDP)는 2019년 2조 7000억 위안(약 460조원)에 달한다. 아시아 도시 중 5위다.
 
자료 제공 : CMG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