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아파트 앞에서 기자가 뻗치기…집에서 일해야겠다"

중앙일보 2020.10.15 10:1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기자들의 취재방식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15일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서 한 언론사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해당 기자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미 한 달 전 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며 “그런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아울러 추 장관은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었다”며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며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