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모든 생각 전쟁에 두라"…대만 무력통일 힘쏟는 中

중앙일보 2020.10.15 10:02
중국이 최근 미 대선이라는 미국 정가의 큰 변화 시점을 이용해 무력으로 대만 통일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실어주는 행동을 잇달아 보여 주목을 끈다. 지난 10일 중국 중앙텔레비전(CCTV)은 중국 제73집단군의 훈련 상황을 방영했다.
 

대만 공격의 선봉이라 불리는 중국 제73집단군
수륙양용 장갑차와 헬기 동원 상륙작전 훈련
중국 CCTV, 대만 간첩단 사건 3일 연속 보도
무력사용 전 중국 여론 모은다는 분석 낳아
시진핑 주석도 13일 해병대 시찰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소속으로 대만 공격의 선봉 부대로 꼽히는 제73집단군이 최근 수륙양용 전차 등을 동원해 실전을 방불케하는 상륙작전 훈련을 벌였다. [중국청년보망 캡처]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소속으로 대만 공격의 선봉 부대로 꼽히는 제73집단군이 최근 수륙양용 전차 등을 동원해 실전을 방불케하는 상륙작전 훈련을 벌였다. [중국청년보망 캡처]

중국 인민해방군 제73집단군은 동부전구(東部戰區) 소속으로, 동부전구 산하 육군 중 유일하게 대만해협을 정면으로 마주하고 있는 부대다. 푸젠(福建)성 샤먼(厦門)에 주둔하며 유사시 대만 공격의 선봉에 설 부대로 꼽힌다.
 
CCTV에 따르면 제73집단군의 훈련 초점은 상륙작전에 맞춰졌다. 수륙양용 장갑차를 이용한 상륙작전 훈련을 벌였고 공중에선 헬리콥터가 적의 후방에 낙하산 부대를 투하하는 훈련을 했다. 대만 상륙작전을 상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만과 마주한 중국 푸젠성 샤먼에 주둔하고 있는 중국 인민해방군 제73집단군이 최근 대만 공격을 상정한 상륙작전 훈련을 벌여 주목을 끌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대만과 마주한 중국 푸젠성 샤먼에 주둔하고 있는 중국 인민해방군 제73집단군이 최근 대만 공격을 상정한 상륙작전 훈련을 벌여 주목을 끌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제73집단군의 전신은 해방군 제31집단군으로, 이 부대는 과거 푸젠성 앞바다에 있는 대만의 진먼(金門)과 마쭈(馬祖) 두 섬에 대한 포격을 79년까지 했다. 95년부터는 대만 상륙을 상정한 다양한 대규모 훈련을 벌이고 있다.
 
CCTV는 이어 11일부터 13일까지 저녁 7시의 메인 뉴스 이후 프로그램 ‘초점방담(焦點訪談)’에서 대만 간첩 사건을 연속으로 3일간 다뤘다. 대만 간첩정보기구의 침투 활동을 파악해 수백 건의 간첩 사건을 파헤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중앙텔레비전은 지난 11일부터 3일 연속 저녁 황금시간대에 대만 간첩단 일망타진 소식을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대만 공격을 앞두고 중국의 여론을 모으고 있다는 평가를 낳는다. [중국 CCTV 캡처]

중국 중앙텔레비전은 지난 11일부터 3일 연속 저녁 황금시간대에 대만 간첩단 일망타진 소식을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대만 공격을 앞두고 중국의 여론을 모으고 있다는 평가를 낳는다. [중국 CCTV 캡처]

중국의 대대적인 대만 간첩단 사건 보도는 중국이 대만에 대한 무력 사용 전에 중국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중화권 인터넷 매체 둬웨이(多維)는 13일 보도했다.
 
둬웨이는 일각에선 대만 간첩 일망타진 보도가 중국의 무력에 의한 대만 통일 또는 양안 개전(開戰)을 앞둔 전주곡이라는 해석까지 내놓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3일 중국 해병대를 시찰해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 중앙텔레비전은 지난 11일부터 3일 연속 대만 간첩 사건 수백 건을 파헤쳤다고 보도했다. 대만독립을 지지하는 간첩 리멍쥐는 중국에서 ‘상인’으로 신분을 위장해 활동했다고 CCTV는 전했다. [중국 CCTV 캡처]

중국 중앙텔레비전은 지난 11일부터 3일 연속 대만 간첩 사건 수백 건을 파헤쳤다고 보도했다. 대만독립을 지지하는 간첩 리멍쥐는 중국에서 ‘상인’으로 신분을 위장해 활동했다고 CCTV는 전했다. [중국 CCTV 캡처]

시 주석은 이날 오전 광둥(廣東)성 산터우(汕頭) 인근의 중국 해병대를 시찰하면서 “모든 생각과 힘을 전쟁 준비에 두라”고 지시했다. 해병대는 상륙작전 등 특수임무를 주로 수행하는 부대여서 대만에 대한 무력행사를 앞둔 게 아니냐는 말을 낳고 있다.
 
현재 미국에선 중국의 대만 무력침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미 해군 차관을 지낸 세스크롭시 허드슨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중국엔 (미 대선일인) 11월 3일보다 더 좋은 (대만) 공격 순간이 없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3일 광둥성 산터우 인근의 해병대를 시찰한 자리에서 ’모든 정신과 힘을 전쟁 준비에 두라“고 지시했다. 중국이 대만을 무력으로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낳았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3일 광둥성 산터우 인근의 해병대를 시찰한 자리에서 ’모든 정신과 힘을 전쟁 준비에 두라“고 지시했다. 중국이 대만을 무력으로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낳았다. [중국 신화망 캡처]

또 퇴역 장군인 제임스 윈펠드와 전 미 중앙정보국(CIA) 부국장 출신인 마이클 모렐도 중국 인민해방군이 미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는 1월 19일부터 21일 사이에 대만 문제를 무력으로 해결하려 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