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남동공단 공장서 화재 1시간 만에 큰 불길 잡아…소방관 1명 부상

중앙일보 2020.10.15 09:55
15일 오전 6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의류용 부직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6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의류용 부직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인천 남동공단 한 필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 소방헬기 등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고 화재 1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의류용 부직포 및 필터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인근 철물 제조 업체 외벽으로 옮겨붙은 불에 철골 구조물로 된 공장 1개 동이 탔다.  
15일 오전 6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의류용 부직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6시 39분쯤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의류용 부직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10명은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 A(40)씨가 진화 작업 중 손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소방당국은 소방관 101명, 펌프차 등 차량 43대, 소방헬기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공장 1층에서 에어클리너 필터를 말리는 작업을 하던 중 건조기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