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배우, 로건 추정 '몸캠' 공개…김계란 "누구 죽길 원하나"

중앙일보 2020.10.15 09:04
유튜버 정배우. 유튜브 캡처

유튜버 정배우. 유튜브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2' 교관인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것"이라며 한 남성의 나체 사진을 화면에 띄웠다. 주요 부위는 가려졌으나 얼굴과 상체가 여과 없이 노출됐다. 
 
몸캠은 채팅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에서 서로 간 성적 행동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음란 행위를 녹화해 협박하는 사기를 몸캠 피싱이라고 한다. 
 
정배우는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다"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본 네티즌들은 몸캠 피싱 피해자 사진을 유포했다며 정배우를 비판했다. 'n번방 방지법'으로 불리는 개정 성폭력처벌법을 들면서 몸캠 피싱 사진을 다수가 보는 생방송에 올리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일반인의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공개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정배우는 '알권리'를 내세우며 자신의 행동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는 "난 진실을 알려주는 직업을 가졌다" "로건은 일반인이 아닌 공인·연예인이나 다름없다" "엄격한 도덕적 잣대가 싫으면 그런 잘못을 안 저지르면 된다" 등의 이유를 들면서다. 
 
정배우의 라이브 방송 직후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는 글을 올리며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에 대한 잇따른 폭로를 우려했다.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유튜브 캡처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유튜브 캡처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 교관인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에 많이 다녔으며 옛날 뉴스에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짓거리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은주와 1년 반 동안 사귄 전 일반인 여자친구가 제보를 해줬다"며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사진, 나이 등을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정배우는 현재 소방관으로 일하고 있는 정은주를 향해 "소방관을 그만뒀으면 좋겠다"며 "소방관이라는 직업에 대해서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가짜사나이는 인기만큼이나 각종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시즌1 훈련대장이었던 이근 대위는 채무 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범죄 처벌 등으로 최근 도마 위에 올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