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재무 “선거전 부양 힘들다”…뉴욕증시 하락 마감

중앙일보 2020.10.15 06:33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AF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AFP=연합뉴스

 
뉴욕증시가 미국 대선 전 부양책 도입이 어려울 것이란 인식이 더 강화되면서 이틀 연속 하락했다.
 
14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5.81포인트(0.58%) 하락한 2만8514.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26포인트(0.66%) 내린 3488.6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5.17포인트(0.80%) 떨어진 1만1768.7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부양책 협상과 주요 기업 실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 등을 주시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이날도 부양책 협상을 이어갔다.
 
므누신 장관은 일부 이슈에서 진전을 이뤘지만 부양책의 규모뿐만 아니라 정책 내용 관련해서도 이견이 남아 있다면서 대선 전 타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과 펠로시 의장은 다음 날에도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지만, 전격적인 타결에 대한 기대는 더욱 줄어들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부양책이 대선 이후라도 결국 도입될 것이란 점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특히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고 의회도 민주당이 장악하는 상황이 되면 대규모 경제 부양이 단행될 수 있다는 기대가 적지 않다.
 
3분기 기업 실적은 혼재됐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골드만삭스는 시장 예상을 훌쩍 넘어서는 순익과 매출을 기록했다. 반면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웰스파고는 시장 기대에 다소 못 미치는 실적을 내놨다.
 
코로나19 상황도 다시 불안해졌다. 유럽에서도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면서 봉쇄 조치가 속속 강화되는 중이다.
 
다만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노동부는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4%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2% 상승보다 높았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7% 오른 26.40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