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두번째 코로나 백신도 공식 승인···두달만에 자체 개발

중앙일보 2020.10.15 00:53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사진기자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사진기자단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백신을 공식 승인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내각회의를 시작하며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의 '벡토르' 센터가 오늘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EpiVacCorona)를 등록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으로 국가 승인을 받는 두 번째 백신이 됐다.
 
이번 백신은 첫 번째 백신과 마찬가지로 1, 2상 임상시험을 마치고 승인됐다. 1상 임상시험에는 14명, 2상에는 86명 등 모두 1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피박코로나'는 조만간 자원자 4만 명을 대상으로 최종 3상을 시작한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 8월 11일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한 바 있다.
 
'스푸트니크 V'는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낳았다. 해당 백신을 개발한 가말레야 센터는 현재 고위험군 사람들에게 백신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