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소년용 백신 15%, 12세 이하 부족분에 활용

중앙일보 2020.10.14 22:31
유통 중 상온 노출 사고로 접종이 중단됐던 만 13~18세 이하 청소년 대상 독감 무료 예방접종이 재개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과에서 간호사가 독감 백신을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유통 중 상온 노출 사고로 접종이 중단됐던 만 13~18세 이하 청소년 대상 독감 무료 예방접종이 재개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과에서 간호사가 독감 백신을 꺼내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일시적으로 물량 부족사태를 겪는 12세 이하 인플루엔자(계절 독감) 예방접종 진행을 위해 청소년용 백신중 15%를 활용하기로 했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14일 "13~18세 백신 의료기관 공급분의 15% 범위에서 12세 이하 부족분에 활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무료접종 대상으로 공급하는 백신중 6개월~12세 이하는 각 의료기관이 백신을 구매해 접종한 뒤 정부에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이다.
 
반면 13~18세와 62세 이상은 정부가 업체와 조달 계약을 맺고 각 의료기관에 백신을 공급한다. 이번에 상온 노출로 백신 공급이 지연됐던 게 13~18세와 62세 이상 백신이다.
 
질병청은 "일부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자체 조달하는 과정에서 기관별 편차가 발생해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있다고 알고 있다"며 "이번주까지 대부분 공급이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