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인터뷰] 나겔스만 "황희찬도 나도 성장 하고 있다"

중앙일보 2020.10.14 18:38
33세에 명장 반열에 오른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단독 인터뷰를 통해 성공 비결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33세에 명장 반열에 오른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단독 인터뷰를 통해 성공 비결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1부 리그에서 한 번도 뛰어보지 못한 무명 축구선수가 20세에 부상으로 은퇴했다. 지도자 길을 걷기 시작했다. 29세에 독일 분데스리가 최연소 감독이 됐고, 이듬해 독일축구협회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3년 뒤, 유럽 프로축구 최고 무대인 챔피언스리그에서 4강에 올랐다. 만화에서나 나올 법한 인생 역전 스토리다. 그 주인공 율리안 나겔스만(33·독일) RB 라이프치히(독일) 감독을 단독 인터뷰했다. 이메일을 통해서다.
 

33세 독일 분데스리가 감독
성공 비결은 끊임없는 도전
전술 천재 별명 '베이비 모리뉴'
올 시즌 앞두고 황희찬 영입
"손흥민 못지 않은 선수 될 것"

라이프치히는 2020~21시즌 분데스리가에서 3경기를 치른 가운데 선두다. 단도직입적으로 성공 비결을 묻자, 나겔스만은 "유럽은 상상을 넘어서는 강팀이 득실대는 곳이다. 패한 경기를 생각하면 속이 쓰리다. 내 지도력을 자평한다면 C+다. 중요한 건 올 시즌 우리 팀 모토인 '지금 멈추지 말자'(#AintStoppingNow)처럼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나겔스만 감독이 한국 팬들에게 보내는 자필 인사. [중앙포토]

나겔스만 감독이 한국 팬들에게 보내는 자필 인사. [중앙포토]

 
1987년생 나겔스만은 5세 때 독일 뮌헨 지역 아마추어팀 FC 이싱에서 축구를 시작했다. 축구를 좋아해 하루도 빠짐없이 그라운드에 섰다. 19세 때 당시 분데스리가 2부 1860뮌헨 2군 팀 선수가 됐다. 안타깝지만, 넘치는 열정에 비해 재능이 부족했다. 공식경기에서는 한 번도 뛰지 못했다. 이듬해 아우크스부르크 2군으로 팀을 옮겼다. 이번엔 무릎을 다쳤다. 프로 데뷔조차 못 하고 20세에 은퇴했다.  
젊은 감독답게 나겔스만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한다. 그가 이끄는 팀은 팀워크가 좋다. [AP=연합뉴스]

젊은 감독답게 나겔스만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한다. 그가 이끄는 팀은 팀워크가 좋다. [AP=연합뉴스]

 
나겔스만은 일찌감치 지도자의 길을 선택했다. 은퇴 후 스카우트, 전력분석관, 코치 등을 경험했다. 베를린 스포츠아카데미(대학)에서 스포츠과학을 전공했다. 지도자가 된 뒤에는 고속 승진이었다. 아우크스부르크와 1860뮌헨을 거쳐 2010년 호펜하임 코치가 됐다. 2014년 호펜하임 유스팀(U-19 팀)을 독일 유스대회 정상에 올렸다. 2015~16시즌 도중 호펜하임 감독이 됐다. 분데스리가 첫 20대 감독이었다. 30대 선수가 수두룩한 가운데 파격이었다. 실력을 인정받아 가능했다.
 
나겔스만 부임 당시 호펜하임은 분데스리가 18개 팀 중 17위, 강등권이었다. 독일 언론은 "호펜하임이 어린애를 이용해 쇼한다"고 조롱했다. 상대 팀 단장이 면전에 씹던 껌을 던지며 노골적으로 무시한 일도 있었다. 그는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다. 전술 연구에 몰두했다. 호펜하임은 결국 15위로 1부에 잔류했다. 그 덕분에 2017년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이때부터 독일 언론은 그를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에 빗대 '베이비 모리뉴', '천재 감독' 등으로 불렀다. 무명 선수였던 모리뉴도 23세에 은퇴해 세계적인 감독이 됐다.
 
호펜하임은 2016~17시즌 4위, 17~18시즌 3위에 올랐다. 스포츠과학 전공자답게 훈련 장면을 드론으로 촬영하고 분석해 전술을 세웠다. 샤워 중에도 필기도구를 두고, 전술 아이디어를 메모했다. 선수들과는 스스럼없이 지내며 팀워크를 다졌다. 선수들은 같은 또래지만, 이런 나겔스만 감독에 대한 신뢰가 깊다. 나겔스만은 인터뷰에서 "기본적인 노력은 당연히 해야 한다. 세밀한 부분은 더 노력해야 한다. 전술은 물론, 효율적인 훈련도 고민했다. 패배감에 찌든 선수들을 변화시켰다"고 전했다. 2018~19시즌을 마치고는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모리뉴(오른쪽)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을 꺾은 나겔스만 감독. [AP=연합뉴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모리뉴(오른쪽)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을 꺾은 나겔스만 감독. [AP=연합뉴스]

지난 시즌 나겔스만은 라이프치히 지휘봉을 잡았다. 지도력은 더욱 빛났다. 스리백과 포백을 유연하게 구사했고 유기적인 공격 전술을 펼쳐 팀을 3위로 이끌었다. 경쟁팀 감독은 그를 '전술의 여우(Taktik Fuchs)'로 부른다. 8월 끝난 챔피언스리그에서 팀을 창단(2009년) 후 처음 4강에 올려놓았다. 16강전에서는 모리뉴 감독의 토트넘을 꺾었다. 그 덕분에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최연소 승리 감독(만 32세 231일)이 됐다.
 
소감을 물었다. 대답은 예상을 빗나갔다. 나겔스만은 "토트넘을 한두 번 이겼다고 하루아침에 모리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건 아니다. 우승 횟수만 따져도 모리뉴는 범접 불가다. 수년간 쌓은 성과는 쉽게 따라잡을 수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내 목표는 모리뉴를 이기는 것도, 명성이 높아지는 것도 아니다. 우리 팀의 성공과 발전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나겔스만(왼쪽)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황희찬을 영입했다. [사진 라이프치히]

나겔스만(왼쪽)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황희찬을 영입했다. [사진 라이프치히]

나겔스만은 올 시즌을 앞두고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24)을 영입했다. 6월 첼시로 이적한 티모 베르너(24·독일)의 대체자다. 베르너는 지난 시즌 34골을 터뜨렸다. 그는 황희찬에 대해 "빠르게 적응해 기대가 크다. 기존 공격수 유수프 폴센과 호흡이 맞게 되면 더 좋은 활약을 할 거다. 최전방과 측면 모두 뛸 수 있는 공격수라서 다양한 축구를 하는 우리 팀에서 전술적 가치가 크다"고 평가했다. 한준희 해설워원은 "나겔스만의 지도를 받게 된 건 황희찬에게 복이다. 실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나겔스만에게 손흥민(토트넘)과 비교를 부탁했다. 그는 "황희찬이 몇 년 뒤에는 손흥민 못지않은 유럽 정상급 공격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대축구에서 템포 조절은 공격수가 가져야 할 필수 요건이다. 손흥민과 베르너가 이에 능하다. 황희찬의 강점도 이 점"이라고 덧붙였다. 또 "황희찬의 마무리 능력은 의심의 여지 없다. 그는 계속 성장하고 있고, 나도 그렇다. 그와 함께 매 경기 이겨서 꼭 우승하겠다"고 다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