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경삼 전 단장, SK 와이번스 사장으로 복귀

중앙일보 2020.10.14 16:58
민경삼(57) 전 SK 와이번스 단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14일 선임됐다. 프로야구 선수 출신 첫 프로야구단 사장이다. 
 
민경삼 전 SK 와이번스 단장이 SK 와이번스 사장으로 선임됐다. [연합뉴스]

민경삼 전 SK 와이번스 단장이 SK 와이번스 사장으로 선임됐다. [연합뉴스]

민경삼 신임 대표이사는 MBC 청룡, LG 트윈스 등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은퇴 후 LG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01년 1월 SK에 입사했다. 운영팀장, 경영지원팀장, 운영본부장을 거쳤고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간 단장직을 맡았다. 
 
민 대표이사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프로야구단 사장이 됐다. 야구인 출신으로는 김응용 전 삼성 사장에 이어 두 번째로 프로야구단 사장이다. 지난 5년간 SK를 이끌었던 류준열 전 대표이사는 SK텔레콤 고문으로 위촉됐다.
 
SK는 "류준열 대표이사가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새로운 대표가 내년 시즌을 발 빠르게 준비하는 것이 맞는다고 판단해 신임 대표이사 선임작업에 들어갔다. SK는 신임 대표가 야구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과 인적 네트워크, 구단 조직과 문화에 대한 이해, 재건을 위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민 전 단장을 대표이사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