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용수 할머니 “일본 정신 못 차려…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안 돼”

중앙일보 2020.10.14 16:57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 할머니,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 할머니,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14일 “세계 양심의 수도라고 부를 수 있는 베를린의 평화의 소녀상은 철거돼선 안 된다”며 “세계 역사와 인권 문제 해결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국회 분수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 할머니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독일도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 달리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며 “철거 주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의 소녀상은 한국뿐 아니라 네덜란드, 아시아 피해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기에 절대로 베를린에 세워져 있어야 한다”며 “일본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나영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이사장이 함께했다.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은 지난 5월 이 할머니의 ‘정의연 회계 부실’ 폭로 이후 첫 공개 만남이다.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연 독일 베를린 미테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촉구 기자회견문. 사진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연 독일 베를린 미테구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를 촉구 기자회견문. 사진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회견을 마치고 이 할머니는 양 의원과 이 이사장과 함께 서울 중구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해 하나 베커 1등서기관과 면담하고 철거명령 철회 촉구서를 전달했다.
 
이 할머니는 면담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얀 할머니(네덜란드계 피해자 얀 루프 오헤른)가 독일에 계신다. 우린 같은 피해자”라면서 “얀 할머니 산소에라도 가고 싶다는 얘기를 (독일 측에) 했다. 그랬더니 (주한 독일) 대사님도 만나주신다고 했고 독일에서 답변도 잘해줘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하나 베커 일등 서기관은 이 할머니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고, 주한 독일대사께도 그런 뜻을 충분히 전하기로 했다”며 “이 할머니 말씀과 서한을 독일 외교부에도 전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