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전 세계 암 병원 순위는 …아산 7위· 삼성 9위 올라

중앙일보 2020.10.14 16:56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 서울아산병원이 전 세계 암 병원 평가에서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서울병원은 9위, 서울대병원은 18위로 평가됐다. 내분비내과 분야에서는 서울아산이 4위, 세브란스병원이 7위, 서울성모명원이 8위에 올랐다. 
 

아산병원 내분비·종양·심장, 美 뉴스위크 평가서 1위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공식 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2021 임상 분야별 세계 최고 병원’ 평가에 따르면 아산병원은 내분비내과·종양내과·심장내과 등 3개 분야 모두 국내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로 따지면 내분비내과 4위, 종양내과 7위다. 심장내과는 전 세계 36위에 올라 국내 병원 가운데 유일하게 월드 베스트 50위에 진입했다. 
서울아산병원 동관 전경. 중앙포토

서울아산병원 동관 전경. 중앙포토

 
국내 빅 5 병원 다른 곳도 세계 순위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삼성서울병원은 종양내과와 내분비내과에서 각 9위, 17위로 평가됐다. 서울대병원은 종양내과 12위, 내분비내과 11위를 차지했다. 세브란스병원도 종양내과 27위, 내분비내과 7위로 집계됐고 서울성모병원은 종양내과 18위, 내분비내과 8위를 기록했다. 
 
빅 5 병원 모두가 50위권 안에 이름을 올린 분야는 종양(암) 질환이었다. 200위권에는 건국대·경희대·원자력·화순전남대병원 등 14곳 병원도 들어갔다. 화순전남대병원은 비수도권 병원 중 유일하게 순위권에 진입했다. 
 
내분비내과 분야에서도 빅5와 함께 경희대병원이 50위권에 들었다. 100위로 넓혀보면 강남세브란스·강북삼성·분당서울대병원 등 11개 병원이 포함됐다. 심장질환에선 아산만 유일하게 50위 안에 들었다.  
 
뉴스위크는 글로벌 조사 기관인 스타티스타와 함께 전 세계 21개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3개 임상 분야 대한 평가를 했다. 추천점수(60%)와 순위점수(40%)에 기반해 산정하는데 추천점수는 한국을 포함한 21개국의 의사·보건 전문가·병원 관리자 등 의료종사자 4만여 명의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한다. 순위점수는 내분비내과·종양내과·심장내과 등 6개 분야 전문가들의 병원 순위 평가를 적용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주관하는 ‘2021 임상분야별 세계 최고 병원’ 평가에서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심장내과·종양내과가 각각 국내 1위 병원으로 선정됐다. 사진 뉴스위크 캡처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주관하는 ‘2021 임상분야별 세계 최고 병원’ 평가에서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심장내과·종양내과가 각각 국내 1위 병원으로 선정됐다. 사진 뉴스위크 캡처

 
내분비내과 분야에서 세계 최상위 병원은 메이요 클리닉, 클리블랜드 클리닉, 하버드 의과대학 매사추세츠병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세계적인 암 센터로 명성이 높은 엠디엔더슨 암센터가 종양내과 분야에선 최고 순위에 이름을 올렸고,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 다나파버 암연구소, 메이요클리닉이 그 뒤를 이었다.
 
심장내과 분야에서는 미국의 클리블랜드 클리닉, 메이요클리닉, 브리검여성병원, 하버드의과대학 메사추세스병원, 뉴욕 마운트시나이병원이 세계 최고 병원 순위 1~5위를 차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