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방당국, 퇴폐업소 의혹 ‘가짜사나이2’ 정은주 감찰 착수

중앙일보 2020.10.14 16:48
인기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에 출연하는 로건(왼쪽)과 정은주씨. [사진 로건 유튜브 캡처]

인기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에 출연하는 로건(왼쪽)과 정은주씨. [사진 로건 유튜브 캡처]

인기 유튜브 콘텐트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하는 소방교 정은주씨의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과 관련해 소방당국이 감찰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씨는 전남 담양소방서 구조대 소속으로 직급은 소방교다. 
 

“범죄의심 정황 포착되면 고발 방침”

소방청 관계자는 “전남소방본부와 담양소방서가 지난 13일 정 소방교에게 제기된 의혹의 사실 확인을 위해 감찰을 시작했다”며 “당사자와 주변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방공무원 징계양정 등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성매매는 중점관리대상 비위에 속한다. 
 
소방당국은 이번 감찰에서 범죄의심 정황이 포착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위원회에 징계 의결을 요구하게 된다. 소방관이 받는 징계로는 감봉·견책 등의 경징계와 정직·강등·파면 등의 중징계가 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최근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정씨와 로건에 대해 제보받았다”며 “요약하면 두 분이 불법 퇴폐업소에 많이 다녔다. 1년 반 동안 (정씨와) 사귄 전 여자친구가 제보를 해줬고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주민등록증), 얼굴사진, 나이 등을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정배우는 “정씨가 불법 퇴폐업소에 다니며 초대남이라는 이상한 행동까지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며 정씨와 로건 등이 있다는 카카오톡 단체방 대화 내용을 제시했다. 정배우는 “정씨가 소방관을 그만두셨으면 좋겠다. 소방관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가짜사나이’ 시즌1에 교관으로 출연한 이근 해군 예비역 대위는 최근 성추행·폭행 전과 논란에 휩싸이는 등 해당 콘텐트에 출연한 이들의 과거 전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