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감 격려한다고…의원실 배달된 '20cm 김태년 얼굴' 정체

중앙일보 2020.10.14 16:19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 돌린 간식상자와 스티커. [민주당 소속 의원실 제공(출처 이하 동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 돌린 간식상자와 스티커. [민주당 소속 의원실 제공(출처 이하 동일)]

 
1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74명 사무실에 지름 20㎝에 달하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얼굴 스티커가 붙은 상자가 두 개씩 도착했다. 포토샵을 거친 김 원내대표 얼굴 주변으로 ‘KIM TAE NYEON PIETING’(김태년 파이팅)이라는 글귀를 새긴 가로 30㎝·세로 26.5㎝·높이 8㎝ 상자들이었다.
 
안에는 마트나 편의점에서 흔히 보는 것과 다른 모양의 초코파이가 8개씩 들어있었다. 김 원내대표가 국정감사 기간을 맞아 격려차 돌린 간식이었다고 한다. 민주당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국감 시즌 거의 매일 밤을 새다시피 하며 고생하는 소속 의원과 보좌진들을 생각하는 김 원내대표의 격려 마음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티커에 새긴 ‘파이팅’은 ‘초코파이(PIE)’와 ‘화이팅’을 합친 말이라고 한다.
 
스티커에 새겨진 'PIETING'은 초코'파이(PIE)'와 '화이팅'을 합친 말이라고 한다.

스티커에 새겨진 'PIETING'은 초코'파이(PIE)'와 '화이팅'을 합친 말이라고 한다.

 
해당 제품은 오리온이 ‘프리미엄 초코파이’로 부르며 2017년 출시한 ‘디저트 초코파이’다.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가격이 오리지널 기준 개당 2500원으로 서울 강남 논현동(랩오 압구정점), 도곡동(초코파이하우스 도곡점)에서 오프라인 판매한다. 올 7월까지는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도 팔렸다. 김 원내대표가 고른 8개입 1박스 정가가 2만3000원인데, 오리온 본사 직영 온라인몰에서 13% 할인된 1만9800원에 판매 중이다.
 
제값을 다 지불하면 의원실 174곳에 2박스씩 돌리는 데 최소 689만400원이 든다. 스티커 제작 비용 등은 별도다. 익명을 원한 한 초선 의원실 보좌관은 “처음에 스티커를 보고 ‘이게 뭔가’ 했는데 맛은 있었다. 평소 먹는 초코파이랑 전혀 달랐다”고 했다. 또 다른 의원실 비서관은 “오리지널, 한라봉, 카카오, 카라멜솔트, 레드벨벳, 티라미수 등 맛이 여러 개더라. 유명한 브랜드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초코파이 하우스'는 '초코파이 情'을 판매해 온 오리온이 2017년 프리미엄 디저트를 선보이며 만든 브랜드다.

'초코파이 하우스'는 '초코파이 情'을 판매해 온 오리온이 2017년 프리미엄 디저트를 선보이며 만든 브랜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