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FEZ 입주기업 사랑방’ 기업지원센터 개소식 갖고 본격 운영

중앙일보 2020.10.14 16:03

 
투자절차와 경영상담 등과 관련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입주기업들의 사랑방 역할을 할 기업지원센터가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 문화동 2층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지원센터 개소식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테이프 커팅, 기업지원센터 홍보영상 상영, 시설 둘러보기 등 1부와 김하운 인천광역시 경제특별보좌관의 ‘누구도 들려주지 않았던 인천경제 이야기-제1회 인천 경제콘서트’가 2부 행사로 각각 나뉘어 진행됐다.  
 
지난 8월말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 IFEZ 기업지원센터는 IFEZ에 입주해 있거나 입주 예정인 기업 및 기관들이 자유롭게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곳이다.  
 
정부의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2027)에 따라 경제자유구역의 정책 기조가 개발 사업 중심에서 혁신성장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IFEZ의 체계적인 산업육성과 기업지원 서비스 강화, 투자유치 활성화 등을 위해 마련됐다.
 
지원되는 서비스는 투자절차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부품소재, 바이오헬스, 유통·물류, 관광·레저, 의료, 금융, 교육 등 11개 분야와 관련한 투자 상담, 법률, 노무, 경영전략, 지식재산, 무역 등과 관련한 경영 상담, 기업애로 신청 접수 및 해결방안 마련 등 관리, 기원지원 정보와 유관기관 정보 제공 및 회의실 등 시설 지원 등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단 경영상담은 평일 오후 2시~6시로 요일별로 상담분야가 정해져 있다. 기원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ARS), 홈페이지를 활용하면 된다.  
 
IFEZ 기업지원센터는 379.7㎡ 규모에 화상회의시스템을 갖춘 회의실(3실), 세미나실(30석), 상담석(3석), 1인 업무공간(16석), 사무공간, 무료 와이파이(Wi-Fi), 정수기 등 편의시설을 각각 갖추고 있다. 웹사이트 및 자동응답시스템도 구축됐다.  
 
인천경제청은 시범운영 기간 중 이용자들이 쾌적한 환경과 이용 시설에 대한 좋은 평가를 내렸지만 외국어 서비스와 IR(기업설명회) 장비 지원 요청 등의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시설과 기능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앞으로 기업지원센터가 IFEZ 내 기업·투자자 등의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해 IFEZ의 혁신성장을 이끌고 기업지원 및 투자활성화 등에 크게 기여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