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靑, 방한 못한다는 스가 日총리…“만남이 전제조건 돼선 안돼”

중앙일보 2020.10.14 14:52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청와대·EPA=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청와대·EPA=연합뉴스

청와대가 “만난다, 만나지 않는다가 양국 간 현안 해결의 전제조건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오후 춘추관에서 “문제를 풀기 위해 만나는 것이다. 문제가 있으면 오히려 만나서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일부 내·외신에 보도된 대로 만남을 선결조건으로 삼으면 아무것도 풀리지 않는다”면서 “정부는 삼국 정상회의 성사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에서 열릴 차례인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수용 가능한 조치가 없으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 한국 정부는 올해 안에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해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