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LCS 3연승' 탬파베이, 월드시리즈까지 1승 남았다

중앙일보 2020.10.14 14:38
탬파베이 레이스가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 진출까지 1승만 거두면 된다.
 
14일 휴스턴과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서 승리하고 기뻐하는 탬파베이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14일 휴스턴과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서 승리하고 기뻐하는 탬파베이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탬파베이는 1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3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5-2로 이겼다. 1차전부터 내리 3경기를 이긴 탬파베이는 1승만 더하면 2008년 이래 12년 만에 WS에 오른다. 
 
휴스턴은 1회 호세 알투베는 1회 솔로포로 선제점을 올렸지만, 알투베의 실책으로 무너졌다. 알투베는 6회 초 수비 때 송구 실책을 범했다. 그 사이 탬파베이는 조이 웬들의 좌전 적시타로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윌리 아다메스의 몸에 맞는 공으로 한 점 추가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대타 헌터 렌프로가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날려 5-1까지 점수 차가 벌어지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레일리는 지난해까지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다. 한국인 빅리거 중 유일하게 포스트시즌에서 살아남은 최지만(29·탬파베이)은 이날 벤치를 지켰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서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LA 다저스를 상대로 2승을 따냈다. 애틀랜타는 이날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NLCS 2차전에선 다저스에 8-7로 이겼다. 
 
당초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선발로 나올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럽게 등 경련을 호소해 나오지 못했다. 대신 토니 곤솔린이 선발로 나왔다. 곤솔린은 4와 3분의 1이닝 동안 5실점으로 불안했다. 다저스는 타선까지 터지지 않았다. 9회 말 4점을 뽑았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