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靑 "대통령 서한은 육필 쓴 뒤 타이핑…논란 이해 안돼"

중앙일보 2020.10.14 14:34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가 14일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도중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가 14일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도중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의 아들에게 보낸 편지와 관련 “문 대통령의 서한은 대통령께서 먼저 육필로 쓴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서한은 먼저 육필로 쓰고 메모지에 직접 쓴 것을 비서진이 담아서 타이핑한 뒤 전자 서명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당과 일부 언론이 대통령 피격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답장 편지가 타이핑이라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면서 “타이핑이 왜 논란 소지 돼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뿐 아니라 외국 정상 발신 친서도 타이핑을 하고 전자 서명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께로 오는 외국 정상 친서도 타이핑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상 친서뿐 아니라 빌 게이츠 회장, 그룹 유투(U2)의 보노가 보낸 편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구두메시지가 담긴 서한 역시 그렇게 타이핑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유족 편지와 관련해 외교 친서나 답신 서한 같은 것에 친필 아닌 타이핑으로 보내는 배경이나 이유’에 대해 “특별 이유 있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다른 나라도 그렇게 하고 있다. 좀 더 공식적이고 격을 생각한 거라 보시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말씀 드리면 편지는 내용이 중요하다 봉투나 형식이 중요한 것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은 ‘아픈 맘으로 편지 받았고 가슴 저리다’며 진심으로 아드님을 위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린 고등학생에게 마음을 담아 답장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