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中 BTS 비난에 침묵? 신동근 "모르면 가만히 있으라"

중앙일보 2020.10.14 14:05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4일 ‘정부ㆍ여당이 중국 내 방탄소년단(BTS) 비난 여론에 침묵한다’는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의 주장에 “모르면 가만히 있는 게 상책”이라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참 당혹스럽다. 정부가 나서서 갈등을 더 키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싶은거냐. 정치인이라면 외교적 사안에 대해 무책임하게 아무 말이나 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중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이들의 발언이 그 나라의 민족적 자부심이나 역사적 상처를 건드리면 큰 사회적 문제로 비화되곤 한다”며  “이러한 경우 각 나라 시민사회의 자정 작용과 억제에 맡기고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면 ‘조용한 외교’를 펴는 게 상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북아의 근현대사는 세계 어느 지역보다 식민 지배와 독립 투쟁, 이념 갈등과 전쟁으로 점철된 역사를 갖고 있고, 지역 차원의 국가 간 연합의 경험도 없다”며 “그러다 보니 민족적 감수성이 앞서기 십상이다”라고도 했다.
 
신 최고위원은 “김 비대위원은 정부가 어떻게 했어야 한다는 것인가”라며 “예전엔 보수정당이 다른 건 몰라도 외교 안보엔 유능할 거라는 말을 들었는데 이마저도 옛날 얘기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뉴스1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뉴스1

앞서 김 비대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BTS가) 정치적으로 또는 상업적으로 이용가치가 있을 때는 앞다퉈 친한 척하고 챙기는 듯하더니, 이런 곤란한 상황이 닥치니 기업은 겁먹고 거리 두고, 청와대도 침묵하고, 군대까지 빼주자던 여당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BTS가 지난 7일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our two nations)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남녀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자국 네티즌들이 분노했다고 보도하는 등 ‘BTS 때리기’에 나서고 있는데 대해서다.  
 
김 비대위원은 “아무래도 우리의 BTS는 우리가 지켜야겠다, 아미(BTS의 팬클럽 이름) 도와줘요”라고 적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