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경, 월북 아니다 진술 듣고도 월북발표…진술조서 까보자"

중앙일보 2020.10.14 12:29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무궁화 10호 직원 진술 조서'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한다. 
 

공무원 유족 '해경진술서' 정보공개 청구

이씨는 "해경은 '해경이 작성한 무궁화10호 직원의 진술조서'와 '해양수산부가 작성한 무궁화 10호 직원 진술내용'에 다른 점이 있는지를 검토해 이미 무궁화10호 직원들로부터 월북 가능성이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북 발표한 것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정보공개청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석용 기자

 
이씨는 이날 오후 1시 기자회견을 열고 정보공개 청구 이유를 발표했다. 그는 회견문에서 "사고가 24일째 접어들며 그간 무능한 수사당국의 갈팡질팡에 국민들은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며 "하지만 억울한 동생의 죽음에 명예는 땅에 떨어졌으며 갈기갈기 찢어지는 아픔은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국의 프레임을 막아내느라 정신없었다"며 "작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동생이 체포되어 이끌려 다닌 골든타임 속에 존재했던 그 시간에 이미 익사 또는 심정지 상태가 되었을 것이고 엄청난 바닷물을 마셔가며 동생은 서서히 48세의 생을 마감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보다 유능하고 해상의 사건·사고 해결에 최고를 자랑하는 해경의 실력을 믿었다"며 "동생의 피격사건 이후 해경의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니 더 이상 믿기가 어려워진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이 밖에도 해경에 항의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항의문을 통해 이씨는 "해경은 제 동생과 같이 있던 동료들한테 월북 가능성이 없고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조사했다"며 "(그런데) 왜 월북으로 단정해 발표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순간 국민을 속이고 대통령님의 눈과 귀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최종 발표에는 동생의 명예가 지켜지고 정의와 책임 있는 해경의 명예까지 국민께 보여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께서도 제 동생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하셨는데, 해경은 왜 제 동생의 명예를 망치려고 하느냐"며 "무궁화 10호 선원들의 진술을 공개해 대통령의 편지내용대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펼쳐보이고 있다. 심석용 기자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 이래진(55)씨가 14일 오후 1시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를 펼쳐보이고 있다. 심석용 기자

 
한편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필 편지를 썼던 이씨의 아들은 지난 13일 문 대통령으로부터 답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가 월북했다는 정부 발표를 믿을 수 없다는 A군에게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본인이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분량은 A4 용지 한 장이며, 공백을 포함해 약 460자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피격된 공무원의 아들 A군에게 보낸 편지 전문. [사진 이래진씨 제공]

문 대통령이 북한에 피격된 공무원의 아들 A군에게 보낸 편지 전문. [사진 이래진씨 제공]

고석현·심석용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