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스포츠 관중 30% 입장 허용…“11월부터 50%로 확대 검토”

중앙일보 2020.10.14 12:22
지난 8월 2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NC다이노스와 KIA타이거즈의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가 관중 없이 치러지고 있다. 뉴스1

지난 8월 2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NC다이노스와 KIA타이거즈의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가 관중 없이 치러지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따라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수용인원의 30%까지 허용하는데 이어 방역수칙 준수 상황을 살펴 11월 중 수용인원의 50%까지 입장 확대를 검토하기로 했다. 30% 관객 입장 시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 및 종목별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경기장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토록 할 것”이라며 “사전예매를 권장하고 전자출입명부를 통해 입장객 명단을 관리하며, 마스크 미착용자와 발열증상자는 출입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좌석은 지정좌석제로 실시하고 지그재그로 띄어 앉으며, 관중석에서는 물과 음료를 제외한 취식이 금지하고 응원은 자제한다고 덧붙였다. 11월부터는 관중 입장을 경기장 수용인력 50%까지 확대할 것을 검토중이다.
 
정부는 지난 8월16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뒤 야구·축구·골프 등 주요 프로스포츠 종목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해 왔다. 그러다 지난 11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전환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각각 지난 13일 오는 16일부터 관중 입장에 나서겠다고 했다. 프로배구는 한국배구연맹이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혀 당분간 무관중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환자는 53명이고 그 가운데 수도권 환자는 46명, 비수도권 지역은 7명이다. 해외유입 환자는 31명으로 14일 기준 총 발생환자 수는 84명이며 사망자는 4명 추가 발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