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드라인이 "중국팬 필요없다"…또 BTS 공격 불지핀 환구시보

중앙일보 2020.10.14 12:18
중국 네티즌의 방탄소년단(BTS) 공격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국의 애국주의를 유난히 강조하는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4일 오전 “BTS 말은 잘못이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중국인을 자극하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한 것이다.
 

중국 애국주의 유난히 강조하는 환구시보
14일 중국 네티즌 자극하는 BTS 보도 계속
“BTS 발언 잘못 없고, 중국 팬 필요 없다”는
한국 네티즌의 자극적 댓글을 제목으로 뽑아
수그러드는 BTS 발언 논란에 다시 불 붙여

방탄소년단의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둘러싼 중국 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환구시보는 14일 ″BTS 말은 잘못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한국 네티즌의 댓글을 제목으로 달아 중국 네티즌 자극에 나섰다. [중국 환구망 캡처]

방탄소년단의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둘러싼 중국 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환구시보는 14일 ″BTS 말은 잘못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한국 네티즌의 댓글을 제목으로 달아 중국 네티즌 자극에 나섰다. [중국 환구망 캡처]

BTS의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반발은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의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나아가자”는 입장 표명 이후 13일부터 수그러지는 듯했으나 14일 환구시보가 다시 불을 지피고 나선 모습이다.
 
환구시보는 이날 BTS 발언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반발을 한국 언론이 주로 어떻게 보도했는가를 다뤘다. 또 한국 국민의힘 등 정당의 반응도 전했다. 대부분의 내용은 한국이 중국 네티즌의 반응을 “과격한 애국주의”로 해석한다는 것이다.
 
중국 환구시보는 14일 오전 ″방탄소년단 말은 잘못이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자극적인 제목을 달았다. 또다시 중국 네티즌 선동에 나섰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환구시보는 14일 오전 ″방탄소년단 말은 잘못이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자극적인 제목을 달았다. 또다시 중국 네티즌 선동에 나섰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중국 환구망 캡처]

환구시보는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등 한국 주요 언론이 “중국 매체가 여론을 선동”, “과도한 반응” 등과 같은 제목을 달았으며, 이 같은 보도 아래엔 “BTS 말은 잘못이 없고, 우리는 중국 팬이 필요 없다”는 한국 네티즌의 댓글이 달렸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또 “한국인으로부터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건 대부분 이처럼 과격한 논조의 댓글”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의 한 증권회사 연구원이 “BTS의 중국시장 의존도는 높지 않다. 세계적인 가수라 단기적으론 회사 주가에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2일 BTS 발언 논란과 관련해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한 이후 중국 네티즌의 BTS 공격이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2일 BTS 발언 논란과 관련해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한 이후 중국 네티즌의 BTS 공격이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이 같은 환구시보 보도는 한국의 반응을 전하는 형식을 취한 것이지만, BTS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애국주의와 민족주의 정서를 자극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환구시보의 이날 보도는 두 가지 점을 노린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하나는 중국 네티즌의 과도한 반응과 이를 부추긴 환구시보 자신에 대해 세계적으로 역풍이 부는 것에 대한 나름의 반발이며, 다른 하나는 중국 내 BTS 팬에 대한 공격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