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군·네팔 등 해외유입만 16명…경기도 확진자 31명

중앙일보 2020.10.14 11:48
14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째 30명대를 기록했다. 평택시에선 최근 입국한 미군 13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고 고양시로 어학연수를 온 네팔인도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해외유입 환자가 16명이나 나왔다. 1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0시 기준 경기지역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31명이다. 누적 확진자만 4744명이다. 
 

미군·네팔인 등 해외유입 환자만 16명 

특히 해외유입 환자가 부쩍 늘었다. 평택 미군기지에서만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입국했는데 자가격리 기간 중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 미군은 지난달 12일부터 냄새를 맡지 못하는 등 이상 증상이 있었지만 대부분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학연수를 위해 지난 10일 입국했다가 집단 감염이 확인된 네팔인들에게서도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10일 11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자가격리 중이던 4명이 지난 12일과 전날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만 15명이 됐다. 추가 확진자 2명 중 1명은 지난 12일부터 기침 등 증상이 있었고 다른 한 명은 무증상이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의정부 병원 누적 58명으로 늘어

집단 감염자가 나온 의정부시 재활전문 병원인 마스터플러스 병원에선 5층에서 환자 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가 58명이 됐다. 이 병원은 지난 6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감염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주로 발생한 5층 병동에 이어 3∼4층 병동으로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를 확대했다.
 
동두천시 '동네 친구 모임'을 통한 확진자도 잇따르고 있다. 모임 장소인 동두천시는 물론 양주, 포천, 의정부, 고양시 등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확진자도 고양, 포천. 의정부에서 나왔다. 친구와 가족 등으로 n차 감염이 이어지면서 누적 확진자만 20명이다. 관련 확진자 중에는 제주지역에 복무 중인 군인도 포함됐다. 이들의 감염 경로는 아직도 확인되지 않았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지역사회 감염자 11명 중 3명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다. 사망자는 2명 늘어 총 86명이 됐다. 도내 코로나19 치료 병원 병상 가동률은 36.6%,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17%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