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0 삶 더 팍팍해졌다, 월급 한푼 안쓰고 내집마련 11→15년

중앙일보 2020.10.14 11:20
문재인 정부 출범 후 2030 가구가 소득을 모두 모아도 서울에서 내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는 기간이 평균 11년에서 15년으로 약 4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2020년간 가구주 연령대별 서울 아파트 PIR’ 자료에 따르면 39세 이하가 가구주인 2인 이상 도시 가구의 서울 평균 가격의 아파트(2020년 6월 기준 8억7189만원) PIR은 지난해 12월 15년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6월 11년에서 4년 늘어났다.
 
PIR(Price to Income Ratio)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주택 매입용으로 사용했을 때 걸리는 시간이다. 문재인 정부 임기 3년 간 2030가구의 PIR이 4년 증가했다는 것은 2030 가구가 서울의 평균적인 가격의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 모든 소득을 모아야 하는 기간이 최소 4년 증가했다는 뜻이다. 
지난 6일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스1

지난 6일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스1

 
39세 미만 가구의 PIR는 박근혜 정부 기간인 2016년부터 2017년 6월까지 10.9년에서 11.0년으로 0.1년 증가했었다. 그러던 것이 2017년 말 12.1년으로 약 1년 늘어났고 2018년 12월 13.3년, 2019년 12월 15년으로 해마다 1년 이상 늘었다. 
 
40대 가구의 PIR은 2017년 6월 10.2년에서 2019년 12월 13.6년으로 3.4년, 50대 가구는 3.2년이 증가했다. 60대 이상 가구까지 포함한 전체 PIR은 11.4년에서 15.2년으로 3.8년 늘어났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수십 차례 주거대책을 남발했지만 결과적으로 미래세대의 부담만 가중시키고 주거 사다리는 더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