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우용 "조국백서 참여후 가시밭길" 김근식 "그건 당신 선택"

중앙일보 2020.10.14 11:00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14일 “조국백서 필진이라는 이유로 겪는 어려움은 한둘이 아니다”고한 전우용씨를 향해 “조국사수하더니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조국 따라하기 하냐”라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우용 교수님, 조국백서 참가로 신문칼럼 끊기고 방송하차하는 건 피해가 아니라 당신의 선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선택에 따른 결과를 감내 못 할 거면 폼 잡고 선택을 하지 마라”며 “정치적 선택을 공개적으로 할 때는 전 교수가 학자가 아니라 정치인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언론의 중립성에 따라 그 정도 신상 변화는 예상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정치적 선택에 따라 그정도 변화는 충분히 감수하고 행동한다. 교수가 아니라 야당정치인으로간주되어서 신문칼럼 안 쓴지 오래고, 방송출연은 야권패널로만 가능하다”며 “그 정도도 모르면서 조국사수대 선봉을 자처했나”라고 했다.
 
김 교수는“1년 계약으로 한 번 연장할 수 있는 객원교수 규정을 뻔히 알고도 부당해임 당했다는 주장은 도대체 뭔가. 규정 꽉 채워 객원교수 대접 잘 받은 걸 거꾸로 해임당했다고 억지 주장하는 것”이라며 “조국 사수하더니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조국 따라하기하나”라고 지적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역사학자 전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임용된 때가 2018년 6월. 조국백서 필진으로 참여한다는 사실이 공개된 건 2019년 11월. 그 직후 8년간 매달 썼던 경향신문 칼럼, 5년간 매주 썼던 한겨레 칼럼, 5년간 매주 출연했던 ytn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당했다”며 “조국백서 필진으로 참여한 이후 제 앞에 펼쳐진 건 가시밭길”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