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이수혁 발언 왜 논란되나, 한미 동맹 성역화 지나쳐"

중앙일보 2020.10.14 10:42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이수혁 주미대사의 국정감사 발언 논란과 관련해 “동맹에서 국익이 중요하다는 당연한 발언이 왜 논란이 되는지, 공격의 대상이 되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사의 발언은 아무리 봐도 외교에 있어 국익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한미는 지난 70년간 굳건한 동맹관계를 유지해왔고, 양국은 앞으로도 공유하는 가치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그러나 동맹을 성역처럼 신성시하는 태도는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급변하는 세계정세에서 국익의 극대화는 외교의 기본”이라며 “야당은 국론을 왜곡하고 편 가르려는 정략적 시도를 멈추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이 대사의 발언은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화상 국감 중 나왔다. 이 대사는 과거 미·중갈등에 대한 자신의 과거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한국이 70년 전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며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주미 한국대사관은 해명 자료를 통해 “한미동맹은 70년 전 맺어진 과거의 약속뿐만 아니라, 양국이 공히 공유하는 가치와 이익에 기초하기에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유지돼야 한다”고 이 대사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