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요양병원 52명 감염…간호조무사 "사망자와 접촉후 발열"

중앙일보 2020.10.14 10:02
14일 오전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이 요양병원에서 직원 10명과 환자 42명 등 5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14일 오전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이 요양병원에서 직원 10명과 환자 42명 등 5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부산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무더기로 감염됐다. 이 중 1명은 이미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10명과 환자 4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확진자 중에는 이미 사망한 환자 1명도 포함됐으며 이는 사후 진단검사에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 13일 확진된 부산 485번 환자(50대 여성)가 이 요양병원 간호조무사인 것을 확인하고 병원 직원과 환자 등 262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간호조무사의 감염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간호조무사는 조사에서 "사망한 환자 접촉 후 발열 증세가 나타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요양병원을 동일집단 격리조치하고 감염원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