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서 직원·환자 52명 무더기 확진

중앙일보 2020.10.14 08:59
부산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송봉근 기자

부산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송봉근 기자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14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직원 9명과 환자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 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던 50대 여성은 지난 13일 첫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병원 직원과 환자 262명을 진단 검사한 결과 이날 오전까지 52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요양병원은 현재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