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작년 오늘 장관직 내려놔…시민들 촛불에 檢개혁안 통과”

중앙일보 2020.10.14 08:4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자신의 퇴임 1주년을 맞아 지지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오늘 10월14일 법무부장관직을 내려놓았다”며 “당시 이하 작가님이 이런 그림을 올려주셨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작년 하반기 시민들의 촛불이 없었다면 연말 검찰개혁법안 통과는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그림. [조국 페이스북 캡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그림. [조국 페이스북 캡쳐]

 
조 전 장관은 이 글과 함께 그림 한장을 올렸다. 그림은 조 전 장관의 모습을 한 촛불로 검찰개혁이 쓰인 다이너마이트에 불을 붙이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그림에는 ‘고생하셨습니다. 미안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14일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인해 장관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조 전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진행됐다. 
 
조 전 장관이 밝힌 ‘검찰개혁법안’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형사소송법ㆍ검찰청법 개정안)이다.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경찰의 수사 재량권을 확대하는 내용이다. 이 법안은 올해 1월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