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집권여당 공식논평서 '예형'…내 목줄 끊겠단 협박"

중앙일보 2020.10.14 07:35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을 두고 “공당에서 일개 네티즌의 페북질에까지 논평을 하는 것은 해괴한 일”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4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자기 페북에나 올릴 법한 글을 버젓이 집권여당의 공식논평으로 내놓다니 이분들이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민주당의 부대변인이 ‘예형’ 얘기한 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라며 “약하게 해석하면 ‘그냥 진중권이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밉다’는 얘기일 테고, 강하게 해석하면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일지도, 어쩌면 둘 다일 수도 있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13일 “이론도 없고 소신도 없는 줄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의마저 없다”며 진 전 교수를 비판하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했다. 진 전 교수가 최근 조정래 작가의 친일파 발언 논란을 두고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안다”며 비꼬고 나서자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박 부대변인은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뉴스에 랭킹 되고 하니 살맛 나지요? 신이 나지요? 내 세상 같죠? 그 살맛 나는 세상이 언제까지 갈 것 같나”라며 “품격은 기대하지도 않지만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라”라고도 했다. 그가 언급한 예형은 삼국지 등장인물 중 한 명으로, 독설로 죽임을 당한 인물이다.  

관련기사

 
이에 진 전 교수는 “조정래를 비판했는데 왜 성명이 민주당에서 나오나”라며 “살맛 나냐고요?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 빼고 살맛 나는 사람 하나도 없다”고 응수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