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앞으로 다가온 빅히트 증시입성…공모주 ‘따상’ 가능할까

중앙일보 2020.10.14 07:17
빅히트 공모주 청약 첫날 서울 마포구 공덕동 NH투자증권 마포WM센터 모습. [사진 NH투자증권]

빅히트 공모주 청약 첫날 서울 마포구 공덕동 NH투자증권 마포WM센터 모습. [사진 NH투자증권]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증시 입성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상장 첫날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처럼 ‘따상’이 가능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빅히트는 오는 15일 오전 9시 증시 개장과 함께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오전 8시 30분부터 9시까지 호가를 접수해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시초가가 정해진다.
 
따라서 공모가가 13만5000원인 빅히트의 시초가는 12만1500원∼27만원 사이에서 결정된다.
 
만약 시초가가 27만원으로 정해지고 상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하면 빅히트는 상장 첫날에 최고 35만1000원까지 오를 수 있다. 이 경우 수익률은 공모가 대비 160%에 이른다.
 
빅히트가 일반 청약에서 흥행몰이를 한 만큼 ‘따상’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앞서 상장 첫날 ‘따상’에 성공한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는 각각 상장일부터 3거래일 연속, 2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마감했다.
 
이에 빅히트도 ‘따상’을 시작으로 그 이후 상한가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투자자들의 관심사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공모가 기준 빅히트 시가총액은 약 4조8000억원으로 이미 3대 기획사의 합산 시가총액을 훌쩍 뛰어넘었다. 13일 종가 기준 JYP·YG·SM의 합산 시가총액은 2조9879억원이다.
 
빅히트가 ‘따상’을 기록하면 상장 첫날 시가총액은 단숨에 약 12조5000억원으로 불어난다. 13일 기준으로 코스피 26위 수준이다.
 
공모가가 고평가됐다는 논란도 꾸준한 가운데 지금까지 증권가에서 제시한 빅히트 목표주가는 최저 16만원부터 최고 38만원에 이르기까지 그 격차가 상당히 크다.
 
각 증권사가 내놓은 빅히트 목표주가는 메리츠증권 16만원, IBK투자증권 24만원, 유안타증권 29만6000원, 하나금융투자 38만원 등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