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백신 개발 차질에 뉴욕증시 닷새 만에 하락

중앙일보 2020.10.14 06:26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3분기 기업실적 시즌이 시작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임상이 중단되고 추가 부양협상은 좀처럼 진척이 없자 뉴욕증시가 닷새 만에 하락했다.  
 
13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7.71포인트(0.55%) 하락한 2만8679.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29포인트(0.63%) 내린 3511.9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36포인트(0.10%) 하락한 1만1863.90에 장을 마감했다.
 
증시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임상 중단소식에 일제히 내렸다. 미국 제약회사 일라이릴리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시험이 안전 우려로 중단된 사실이 이날 전해졌다.
 
앞서 존슨앤드존슨(J&J)도 자회사인 얀센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임상참가자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발병으로 일시 중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우려가 커지면서 분위기가 급속하게 얼어붙었다. 일라이릴리는 2.9%, J&J는 2.3% 내렸다.
 
추가 부양안 기대는 크게 꺾였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우 하원의장은 백악관이 제안한 1조8000억규모의부양안을 거부하며 “코로나19팬데믹(대유행)과 경기침체에 필요한 (재정) 수요를 충족하기에 크게 부족하다”고 말했다.  
 
JP모건과 델타항공을 시작으로 3분기 실적 시즌도 개막됐다. 이날 JP모건, 씨티은행, 블랙록 등 금융회사는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항공 등은 예상대로 부진한 실적을 발표해 장세에 대한 영향이 엇갈렸다.
 
대형 기술주의 흐름도 엇갈렸다. 첫 5G 아이폰을 공개한 애플은 놀랄 부분이 없었다는 평가 속에서 2.7% 하락했다. 연례 할인행사인 프라임데이를 이틀간 여는 아마존은 0.1%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95% 상승한 26.06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