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장례식에 조화 보내준 文 감사, 큰 형님 편히 쉬시길"

중앙일보 2020.10.14 06:04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연합뉴스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이 아버지 같았던 큰형을 잘 보내드렸다며 조화를 보내 준 문재인 대통령 등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박 원장은 13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워싱턴DC 근교, 아버님같은 큰형님(고 박청원)의 장례예배가 알렉산드리아 소재 교회 목사의 집전(으로 진행됐다)”고 알렸다.
 
박 원장은 “(큰 형의) 상주와 며느리 둘 다 하버드대학 출신 변호사, 첫째 딸은 미국 법무부 검사, 사위는 교수, 셋째도 하버드 의사, 남편도 의사로 큰형은 평소 자식들 국제결혼 안 시켰다고 자랑하셨다”고 했다.
 
그는 “다행히 뉴욕에 사는 저의 둘째딸이손자사위랑 함께 참례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외교안보실 서훈 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워싱턴주재 이수혁 대사와 저도 조화로 소천을 빌었다”고 전했다.
 
박 원장은 “형님 편히 쉬십시오”라며 마지막 인사를 올렸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고(故) 박청원씨는 지난 4일 여생을 보내던 뉴욕의 한 요양원에서 8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일찍 아버지를 여의었던 박 원장은 고인을 아버지처럼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