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승리 가능성 86%···트럼프 지지율 격차 더 커진다"

중앙일보 2020.10.14 02:13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격차를 점점 더 벌리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2일까지 각종 여론조사를 취합했다. 그 결과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51.6%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41.6%보다 10%포인트 앞섰다. 지난달 17일 5.8%포인트까지 좁혀졌던 격차가 점점 커지고 있다. 11월 3일 미국 대선까지는 이제 3주 남았다.
 
대선의 승패를 가르는 6개의 경합주인 플로리다(3.7%포인트), 노스캐롤라이나(1.9%포인트), 애리조나(2.7%포인트), 펜실베이니아(7.0%포인트), 미시간(7.0%포인트), 위스콘신(6.3%포인트)에서도 바이든이 앞서고 있다.  
 
선거 전문 매체 538에서는 바이든 후보의 승리 가능성을 86%,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가능성을 13%라고 분석했다.  
 
영국 시사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미국 컬럼비아대와 협업해 만든 예측 모델에 따르면 91%-9%로 바이든의 승리 가능성에 한층 더 무게를 두고 있다.  
 
CNN방송은 대선에서 첫 과학적 여론조사가 실시된 1936년 이후 현직 대통령에 도전한 어떤 후보보다 바이든 후보가 여론 조사상 우위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선거를 20일 앞두고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5%포인트 이상 리드한 후보는 1992년 빌 클린턴 민주당 후보뿐이었다.  
 
여론조사의 신뢰성과 정확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 2016년 대선 때 대부분 여론조사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예상했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로 귀결된 전례가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