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일 복귀 초읽기…토트넘 K·B·S 뜬다

중앙일보 2020.10.14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무릎 부상 치료를 마치고 8일 처음으로 토트넘 팀 훈련에 참가한 베일. [사진 토트넘]

무릎 부상 치료를 마치고 8일 처음으로 토트넘 팀 훈련에 참가한 베일. [사진 토트넘]

친정팀인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 7년 만에 복귀한 개러스 베일(31·웨일스)이 쾌조의 몸 상태로 기대감을 높였다. 토트넘은 13일 유튜브에 베일의 훈련 장면을 공개했다. 영상 속 베일은 민첩한 몸놀림으로 수비수를 따돌리고, 위력적인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훈련서 펄펄, 가공할 스리톱 등장
19일 밤 웨스트햄전서 출격할 듯

영국 일간지 미러는 “베일이 무릎 부상에서 회복해 훈련에 합류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베일의 완성도 높은 플레이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베일은 18일 밤 12시 30분(한국시각) 열리는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웨스트햄전에 출격할 전망이다.
 
월드 클래스 측면 공격수 베일은 부상이 잦아 ‘유리 몸’ 오명에 시달렸다. 전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도 부상과 그에 따른 재활시간이 길었다. ‘외모만 신경 쓴다’, ‘7년 뛰고도 스페인어를 못한다’, ‘축구보다 골프를 좋아한다’, ‘호날두(유벤투스) 따라하기만 관심 있다’ 등 각종 비판이 쏟아졌다.
 
베일이 전성기 경기력을 보여줄 경우, 기존 손흥민, 해리 케인과 함께 프리미어리그에서 정상급 스리톱을 구축할 수 있다. 레알시절에도 베일은 욕은 먹었어도 남긴 기록만큼은 수준급이었다. 7년간 251경기에 출전해 105골 57도움을 기록했다. 레알을 유럽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네 차례 올려놨고, 결승전에서 두 차례나 결승골을 터뜨렸다. 레알시절 팀 동료 카세미루는 “경기에 집중할 때 그는 의심의 여지 없는 세계 정상급 공격수”라고 칭찬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