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투도 군침 ‘김학범호 이·동·재’

중앙일보 2020.10.14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12일 스페셜 매치에서 결승골을 합작한 이동경(오른쪽)과 이동준. [뉴스1]

12일 스페셜 매치에서 결승골을 합작한 이동경(오른쪽)과 이동준. [뉴스1]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23세 이하)의 핵심 삼총사 이동경(울산)-이동준(부산)-원두재(이상 23·울산)가 대표팀(A팀)에서도 경쟁력을 보여줬다.
 

A팀 맹활약 올림픽팀 삼총사
월드컵·올림픽 동반 출격 가능성

올림픽팀 주축인 세 선수는 이달 A팀과 두 차례 평가전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A팀에 월반했다. 이동경과 이동준은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올림픽팀과 스페셜매치 2차전(A팀 3-0승) 후반 10분 결승골을 합작했다. 이동준이 돌파 후 내준 패스를 미드필더 이동경이 간결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는 9일 1차전(2-2무)에서 수비수로 출전해 벤투호 후방 빌드업을 주도했다.
 
벤투 감독은 “세 명 모두 만족스러웠다”고, 김학범 올림픽팀 감독은 “한층 발전한 모습을 보니 좋다”고 각각 말했다. A팀 경험은 20대 초반인 올림픽팀 선수들에게 자극제가 될 수 있다.
 
이동경, 이동준, 원두재(왼쪽부터).

이동경, 이동준, 원두재(왼쪽부터).

 
이달 평가전은 A팀과 올림픽팀 모두 국내파 선수들로 치렀다. 당초 벤투 감독은 해외파 대체자원으로 올림픽팀 핵심 멤버 7명을 뽑고 싶어했다. 하지만 축구협회와 조율을 거쳐 이동경·이동준·원두재만 데려왔다. 내년 도쿄올림픽 본선을 앞두고 정예 멤버로 훈련하길 바란 김 감독의 입장을 반영한 결정이다.

 
A팀은 다음달 15일 오스트리아에서 멕시코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이번엔 손흥민(토트넘) 등 해외파를 총동원할 예정이다. 공격과 중원 자원이 충분한 만큼, 국내파는 수비수와 골키퍼 위주로 채울 것으로 보인다. 이동경·이동준·원두재는 다음달 A매치엔 안뽑히더라도, 향후 A팀과 올림픽팀 사이에서 ‘두 집 살림’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벤투 감독과 김 감독이 선수 차출 우선권을 놓고 이견을 보일 수 있다. A팀은 내년에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과 최종예선을, 올림픽팀은 8월 도쿄올림픽 본선을 앞뒀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은 “원칙적으로 A팀이 우선인 건 맞지만, 올림픽을 향한 국민적 기대도 고려해야한다. 두 감독이 의논해 푸는 게 우선이나, 여의치 않을 경우 대회 일정과 중요성을 판단해 중재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