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라임 로비’ 이강세 출입기록 검찰 제출 거부

중앙일보 2020.10.14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강기정

강기정

청와대가 라임자산운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로부터 청와대 출입기록 등의 제출을 요청받고 이를 거부한 것으로 13일 파악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김봉현(46·구속 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정·관계 로비 창구로 알려진 이강세(58·구속 기소)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청와대 출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에 출입기록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김 전 회장이 법정 증언에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건넨 전달책으로 지목한 인물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 요청이 있었는지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 다만 청와대 출입기록 등은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있음을 알려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기정에 돈 건넸는지 확인할 자료
검찰, 불법자금 의혹 김영춘 소환

검찰은 또 이 대표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을 조사하기로 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측에서 라임 사건으로 소명 요청을 해 가능한 날짜를 조율 중”이라며 “저는 라임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사실관계가 명확히 정리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검찰은 최근 김 전 회장으로부터 3000여만원의 불법 정치자금 등을 받은 의혹이 있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같은 당 비례대표 초선 L 의원, 열린우리당 부대변인을 지낸 K씨 등에 대해서도 소환을 통보했다. 검찰은 기 의원 등이 김 전 회장이 빌려놓은 필리핀의 한 리조트에 머물며 골프와 관광 등을 한 사진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수사 관계자는 “여권 인사들은 라임 환매 중단 사태가 터진 뒤 김 전 회장이 금융당국 조사 등을 피하기 위해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의혹이 제기된 당사자들”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