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녀상 지켜달라" 獨시민집회에···"해법 논의" 태도바꾼 베를린

중앙일보 2020.10.13 23:02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이 지켜질 수 있을까. 독일 수도 베를린 당국이 오는 14일까지 철거 명령을 내렸던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미테구(區)가 태도 변화를 보였다.

미테구청장 “조화로운 해결책 논의하자” 태도 변화
이어 “일본 정부 압박 받은 것 아냐” 설명도


 
소녀상이 위치한 베를린 미테구의 슈테판 폰 다쎌 구청장은 13일(현지시간) 미테구청 앞에서 철거 명령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하는 시민들에게 “법원에 철거 명령 중지 가처분신청이 접수돼 시간이 생겼다”며 “조화로운 해결책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시민 집회에 예고 없이 나타난 그는 이어 “며칠간 소녀상과 관련된 역사를 배우게 됐다”며 “시민 참여가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앞서 소녀상은 지난달 28일 미테구 거리에 당국의 허가를 받아 설치됐다. 그러나 설치 직후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지난 1일에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의 화상통화에서 소녀상을 철거해달라고 협조를 요청하며 직접 나서기까지 했다.  
 
이에 미테구청은 지난 7일 전격적인 철거 명령을 내리고, 14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그러자 현지 시민단체 및 시민들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는 12일 베를린 행정법원에 철거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했다. 또 이날 베를린 시민 300여 명은 집회를 열고 소녀상 앞에서부터 철거 명령을 내린 미테구청 앞까지 30여 분간 행진하며 철거 명령의 철회를 요구했다.
 
더구나 다쎌 구청장이 몸담은 녹색당 내부에서도 철거 명령에 대한 반발이 나오자 입장에 변화를 준 것으로 보인다. 녹색당, 좌파당과 함께 베를린 주(州)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사회민주당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다쎌 구청장의 이같은 발언은 철거 명령을 자진 철회하겠다는 뜻은 아니다. 다만 가처분 신청으로 철거 명령이 당분간 보류된 만큼 소녀상 관련 사안을 논의하자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다쎌 구청장은 일본 정부의 압력으로 소녀상 철거 명령을 내린 게 아니라고 말했다. 베를린에 거주하는 많은 일본 시민으로부터 소녀상에 반대하는 서한을 받았고, 독일 연방정부와 베를린 주(州)정부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지역구청으로서 우리의 임무는 평화로운 공존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라며 “평화를 되살릴 방법을 찾아보자”고 덧붙였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