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O 차기 총재에 정지택 전 두산 구단주 대행 추천

중앙일보 2020.10.13 19:35
프로야구 10개 구단 대표들이 정지택(70)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을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로 추천했다.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 [중앙포토]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 [중앙포토]

 
KBO 사무국은 13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5차 이사회를 열어 차기 총재 선출 건을 논의했다. 올해 연말 임기 만료를 앞둔 정운찬 KBO 총재가 연임 의사가 없다고 밝혔고, 각 구단 대표들은 차기 총재로 정 전 구단주 대행을 최고 의사 기구인 총회에 추천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정 전 구단주 대행은 두산건설 사장과 부회장, 두산 중공업 부회장 등을 지냈고 2007년 5월부터 2018년까지 10년 이상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을 역임했다. 2009년 박정원 두산 구단주가 취임하고도 구단주 대행으로 프로야구와 인연을 맺었다.
 
정 전 구단주 대행은 총회에서 재적 회원 4분의3 이상의 지지를 받으면 2021년부터 3년 임기의 KBO 총재직을 수행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