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내 세상같나?" 비아냥에...진중권 "아니, 너희 세상이잖아"

중앙일보 2020.10.13 18:5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당이 당 차원 공식 논평으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말 한마디 한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뉴스에 랭킹 되고 하니 살맛 나지요? 신이 나지요? 내 세상 같지요? 그 살맛 나는 세상이 언제까지 갈 것 같나”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즉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니요, 너희들 세상이잖아. 살맛 나냐고요?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들 빼고 살맛나는 사람 하나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론도 없고 소신도 없는 줄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의마저 없다”면서 “최소한의 인격은 남겨두기 바란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이 당 차원 공식 논평으로 맞대응한 것은 이례적이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또 “조정래 선생의 말씀이 다소 지나쳤다 하더라도, 그런 식의 비아냥이 국민과 함께 고난의 시대를 일궈 온 원로에게 할 말인가”라고 따졌다. 그는 “품격은 기대하지도 않겠다.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삼국지에 등장하는 예형은 조조와 유표, 황조를 조롱하다 처형을 당하는 인물이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조정래를 비판했는데, 왜 성명이 민주당에서 나오나”며 “당신들 일 아니니까 신경 끄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분들이 미쳤나. 공당에서 이게 뭐 하는 짓인지”라며 “아무튼 잘 됐다. 어차피 한번은 NL 민족주의에 대해서 다루려고 했는데, 그 성명서도 묶어서 그때 함께 제대로 다뤄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조 작가는 최근 등단 50주년 간담회에서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 민족 반역자가 된다”며 “(이들이)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왜곡하는 징발하는 새로운 법을 만들고 있다. 내가 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려 한다. 사회적 책무라고 본다. 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도면 광기”라면서 “시대착오적 민족주의 안에 잠재된 극우적 경향이 주책없이 발현됐다”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아는데…”라면서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되어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시겠다”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