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삼성, 국감 증인 미리 정해놔...국회 진상 밝혀야"

중앙일보 2020.10.13 18:45
장혜영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장혜영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정의당이 삼성전자가 국정감사에 출석할 증인을 미리 정해놨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국회에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13일 오후 브리핑에서 “삼성전자 부사장의 증인 채택이 철회되기도 전에 이미 삼성에서 부사장 대신 출석할 증인을 정해놨다고 한다”며 “누군가 증인 채택 철회를 사전에 알려줬다는 강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같은 당 류호정 의원은 8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국정감사에서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국감 시작 직전에 철회됐다.
 
장 원내대변인은 “대기업 갑질을 방지하고 중소기업을 보호해야 할 산자위가 오히려 대기업의 갑질을 눈감아 주려 했다” “양당 간사는 삼성전자의 증인 신청과 관련하여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혀라”고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특히 민주당은 삼성전자 증인 문제와 관련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이번 일은 박근혜-최순실-삼성의 국정농단에 분노한 촛불이 만들어준 민주당 정부에서, 그 힘으로 180석을 차지한 ‘거대여당 국회’에서 벌어진 ‘삼성의 국회 농단’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 부사장이 출석하지 못한 데 대해 류 의원 개인 입장에선 섭섭할 수 있다” “실제로 많은 의원들의 증인 출석 요구가 여러 제약요건이 있어서 100% 수용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증인 채택이 무산된 이유에 대해선 “여야 간사 간 협의가 있어서 구체적 내용까지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입을 닫았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