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文, 피격 공무원 아들에 답장…이번에도 "기다려보자"

중앙일보 2020.10.13 17:3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아들에게 답장을 보냈다. 이씨의 형 이래진(55)씨는 13일 “문 대통령의 편지가 이날 낮 등기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편지는 A4 용지 한장 분량이라고 한다.  
 
이씨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편지에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 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해양경찰이 여러 상황을 조사하고 있으니 해경의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썼다고 한다. 이씨는 "문대통령은 '위로를 보낸다'는 말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편지 내용은 지난 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한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과 비슷하다는 게 이씨의 전언이다. 문 대통령의 당시 발언은 숨진 이씨의 아들이 청와대에 보내는 편지가 공개된 직후 나왔다.  
 
이씨는 “문 대통령이 직접 답장을 쓴다고 했지만 (컴퓨터로) 타이핑된 편지”라며 “문 대통령의 친필 사인도 없다. 이 역시 인쇄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용도 특별한 게 없다”며 “그때와 똑같은 원론적 답변에 실망했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문 대통령의 편지를 오는 14일 해경 측에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6일 숨진 이씨의 고등학생 아들은 문 대통령에게 보낸 공개편지에서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썼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